Ebola Trending News Powered by Trendolizer

AI 조류 인플루엔자, 구제역이 발생하는 이유/ 일루미나티의 인구감축 계획 AI, Illuminati's population reduction plan

Trending story found on www.youtube.com


▼미스터리튜브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미스터리튜브-1859852297622478 일루미나티는 바이러스를 이용해, 축산 농민들이 가축들에게 성분이 의심스러운 백신을 투여하길 장려합니다. 인간에겐 쓰지 않는 백신들 조차도 가축이라는 이유로 투여되고, 우리 소비자들이 무방비하게 위험한 백신 잔여물에 노출되는 것입니다. 가축 뿐만 아니라 매년마다 유행하는 전염병 또한 어린 아이와 임산부에게 백신을 투여하는 명분이 됩니다. 그리고 결국 인류는 멸망 시나리오가 주는 공포심에 굴복해 스스로 노예가 되길 자처할 것입니다. 1. 조류독감의 전 세계적인 유행은 "피할 수 없는 것이다"고 주장하는 일루미나티 뉴스 기사 Global Flu Pandemic 'Inevitable,' Expert Warns 2년 안에 새로운 독감의 전 세계적인 확산은 불가피한 것이라고 한 유명한 독감 백신 생산자가 주장하고 있다. 현존하는 대부분의 변종 바이러스로부터 지켜주는 “만능” 독감 백신을 개발 중인 제약회사 Inovio의 대표 Joseph Kim은, 현재 세계는 2009년 돼지 독감 유행보다 훨씬 치명적인 조류 독감의 대규모 발생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돼지 독감이 유행한)2009년에는 우리에게 행운이 있었다고 믿는다. 왜냐하면 그 당시 유행한 인플루엔자가 그다지 치명적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류 독감은 발병자의 연령과 상관없이 60% 이상의 치사율을 가지고 있다. 이는 경이적인 살인기계라 할 수 있다. 한 가지 다행스러운 일이 있다면 아직까지 이 바이러스가 인간들 사이에서는 전이되지 않는다는 사실일 것이다.” H5N1 조류 독감의 유행에 대한 두려움과 가능성이 수면에 떠오른 것은 2000년대 중반부터라 할 수 있다. 그 후로부터 주로 동아시아 지역에서 600명 이상의 감염자가 발생했는데, 감염자 가운데 350명이 사망하였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보면 미미한 숫자에 불과하다. 그 이유는 이 질병이 새에서 새로, 혹은 새에서 사람으로만 전이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 바이러스가 단순한 변이만 일으켜도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이될 수 있다는 사실로 인해 두려워하고 있다. 작년(2011년)에는 네델란드의 인플루엔자 연구가인 Ron Fouchier가 H5N1에 대한 유전자 변이를 통해, 사람들 간의 전이가 가능한 변종을 만들어 냈다. 당시 Fouchier는 그가 “세상에서 가장 치명적인 바이러스를 창조했다”고 주장하였다. 이에 대해 미국 생화학 안전 기구의 고문인 유전학자 Paul Keim은 “나는 이처럼 두려움을 주는 병원체를 알지 못한다. 탄저균에 대한 공포도 여기에 비할 수는 없다.”는 말로 그의 주장을 뒷받침하였다. 이 사건이 발생한 뒤 WHO(국제보건기구)는 곧 바로 H5N1 바이러스에 대한 실험실에서의 변종 실험을 중지시켰다. 하지만, “자연에서 발생하는 H5N1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는 공공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지속되어야 한다”는 단서를 붙였다. Kim은 만일 치명적인 H5N1 바이러스가 자연의 상태에서 발생하게 된다면, 아마도 많은 돼지와 사람들과 가금류들이 공존하는 동아시아가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조류 독감(H5N1)이 먼저 새에서 돼지로 전이되고, 또 다시 돼지에서 사람들로 전이되고 확산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일루미나티들이 장악하고 있는 다국적 제약회사의 대표가, 2년 이내라는 기간을 정하고, 동아시아라는 장소까지 명시하면서, 60%이상의 치사율을 가진 변형된 조류독감의 발생과 확산은 Inevitable(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1. 에볼라 바이러스 에볼라(Ebola) 바이러스에 의해서 발병하는 질병으로 바이러스 자체는 필로바이러스로 분류됩니다. 필로바이러스 류는 대부분 치명적인 출혈열을 불러오는데, 이 중에서도 가장 위험한 것이 바로 이 에볼라성 출혈열. 독감 비슷한 열증상과 함께 내출혈 증상이 함께 나타납니다. 말그대로 장기가 녹는다고 할 수 있죠. 에볼라 바이러스가 정확히 어떻게 인체에 영향을 주는지는 완전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체내에 있는 콜라겐 조직에 침투하여 증식하고 조직을 파괴합니다. 이 콜라겐은 세포들을 묶어주거나 연결해주는 역할을 하는 세포외 기질 단백질의 한 종류로, 이 콜라겐이 완전히 파괴되면서 세포간의 연결이 죄다 끊어져 조직이 미분당하는 것입니다. 그 결과로 내장, 피부, 혈관 등 주요 조직들이 그야말로 녹아내린다는 것. 이 과정에서 환자에게는 끔찍한 통증이 수반되고, 이윽고 다발성 장기 부전으로 사망하게 됩니다. 에볼라는 침입하여 여러가지 일을 동시에 합니다. - 수지상세포를 제일 먼저 감염시킨 다음 이를 기반으로 다른 면역세포도 감염시킨다. 감염된 수지상세포를 이용하여 멀쩡한 면역 세포에게 자살명령을 내리는 경우도 있다. - 대식세포와 단백핵세포를 감염시켜 선천면역을 무력화시키고 체액을 쏟아내도록 명령을 보낸다. 이 과정에서 바이러스에 그닥 효과적이지 않은 호중성 백혈구가 유입되고 이는 더 많은 체액의 방출로 이어진다. 이는 결과적으로 내출혈로 이어진다. - 간을 감염시킨다. 간이 약해짐으로 인해 생기는 여러 문제로 인해 장기부전이 생기고 내출혈이 심화된다. 이 상황에서 면역세포의 대부분을 잃고 사이토카인 폭풍*이 발생한다. *사이토카인 폭풍: 바이러스로 인해 면역체계가 교란되어 일어나는 급격한 면역반응 특히 혈관에 큰 피해를 줘서 몸의 온 구멍에서 피가 나오게 하며,결국 온 몸의 세포가 탈수나 감염으로 죽어간다.(다발성 장기 부전) 에볼라 바이러스 또한 후진국 중심으로 전염이 진행되었는데, 1976년 7월에 최초로 보고되었고, 총 네번의 창궐이 있었는데 70년대 수단 남부에서 두번, 2000년 우간다에서 한번, 2004년 남수단의 얌비오에서 다시 한번 일어났다고 합니다. 가장 유명한 에볼라 바이러스 변종은 '자이르 에볼라 바이러스'인데, 1976년 8월 26일에 자이르(현 콩고 민주 공화국)의 암부쿠에서 최초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변종은 일단 발병하면 거의 80~90%에 육박하는 치사율을 보이며, 이는 에볼라 중에서 가장 높다고 합니다. 이후에도 자이르는 자주 출현해서 많은 사람들을 죽였으며, 에볼라 중에서 출현빈도가 상당히 잦은 편이었습니다. 2014 서아프리카 에볼라 유행을 일으킨 종도 바로 자이르이며, 2014년 서아프리카의 라이베리아, 기니, 시에라리온등 후진국들을 중심으로 크게 창궐했는데 그 전과는 달리 광범위하게 만명이 넘는 환자들을 발생시켰다고 합니다. 감염 경로는 정확히 밝혀져 있지 않고 있으며, 일루미나티가 살상력을 실험하기 위해 퍼트린 바이러스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이밖에도 역사가 오래된 에이즈 바이러스가 있고, 최근에 퍼지고 있는 지카 바이러스 등이 있습니다. 일루미나티는 바이러스를 이용해 축산 농민들이 가축들에게 성분이 의심스러운 백신을 투여하길 장려하고, 그 성분들은 그대로 우리가 섭취하게 됩니다. 가축 뿐만 아니라 매년마다 유행하는 전염병 또한 어린 아이와 임산부에게 백신을 투여하는 명분이 됩니다. 그리고 결국 인류는 멸망 시나리오가 주는 공포심에 굴복해 스스로 노예가 되길 자처할 것입니다. 이미 인류의 기술은 바이러스를 정복한 단계이지만, 일루미나티와 결탁된 제약회사의 로비력으로 학계에선 '확실한 치료법'이 의도적으로 주목받지 못하고 있으며, 끊임없이 돈을 투자하고 백신과 항생제를 투여해야 하는 비효율적이고 기형적인 치료법만이 대중들이 접할 수 있는 유일한 치료법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확실한 치료법'이 무엇인지는 병리학 관련 석박사들은 알고 있을 것입니다. 너무 늦기 전에 대중들에게 알려야할 때입니다.
[Source: www.youtube.com] [ Comments ] [See why this is trending]

Trend graph:

Comments